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우리들의 시네마테크

블로그 이미지
시네마테크를 지키기 위해서...
by cinequanon



*시네마테크를 사랑하는 방법은 간단하다. 거기에 영화를 보러 가는 것이다. 시네마테크를 지지한다고 말하면서 거기에 가지 않는 것은 사랑한다고 말하면서 그 여자에게 온갖 핑계를 대면서 전화하지 않는 것과 같다고 믿는다. 지금 시네마테크에 갖고 있는 불만은 왜 심야영화를 하지 않느냐는 것이다. 나는 거기서 밤을 새워 영화를 보고 싶다. 그리고 당신을 여기서 만날 때 비로소 나는 영화를 사랑한다는 당신의 말을 믿을 것이다. 내가 그곳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? 그건 당신보다 더 열심히, 한번이라도 더, 그곳에서 영화를 보는 것이다.
- 정성일 영화평론가

*시네마테크에 간다는 건 개인적으로 나만의 조용한 시간을 갖는 것이고, 예기치 못한 영화를 만난다는 즐거움이 있다. 하지만 장소를 이전한 뒤로는 시네마테크가 밀려나는 느낌이다. 그래서 일반 대중에게 시네마테크를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면 좋겠다고 생각했다. 며칠 전에는 내가 출연했던 <진짜 사나이>도 거기서 봤다. 박헌수 감독하고 여자주인공이었던 서미경씨하고 같이 보면서 바로 이게 시네마테크의 기능이 아니냐고 했다. (웃음) 우리가 10년 전 그때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새롭게 기억하게 하는 계기도 되는 것 아니겠나? 기획 프로그램이나 순회상영 때 같이 움직일 수 있는 한 동참하려고 한다. 친구들 영화제 때처럼 사회를 볼 수도 있고. 남들 다 보는 영화보다 자기만의 영화를 계절마다 한편씩이라도, 아니 일년마다 한편씩이라도 관객이 갖게 되기를 바란다. 시네마테크에는 그런 길이 언제나 열려 있다는 걸 관객이 잊지 말아주었으면 좋겠다.
-배우 권해효

*미술학도나 신진 화가들이 박물관이나 미술관을 찾아 위대한 화가들의 그림을 모사하고 작법의 비밀을 익힘으로써 자기 작법을 정립하듯, 영화감독이나 영화학도들에게도 그런 과정이 꼭 필요합니다. 그런 의미에서 영화를 배워야 할 곳은 시네마테크입니다. 시네마테크는 훌륭한 영화 언어를 남긴 장인들의 영화를 음미하고 연구하고 그들의 작법을 배울 수 있는 좋은 장소입니다. 원판으로 그림을 보듯 영화를 볼 수 있는 곳, 배워야 할 가치가 있는 영화들을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시네마테크입니다.
-영화감독 배창호

위 글들은 한국시네마테크 협의회 홈페이지와 씨네21에 실린 '시네마테크 후원 릴레이'의 일부를 발췌한 것입니다-.


서울아트시네마를 사랑하는 관객 여러분의 한 마디를 기다립니다.

서명에 참여 후,
혹은 서명에 참여하지 않으셔도
서울아트시네마를 사랑하는 분이라면 누구나 한 마디씩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:)

TRACKBACK 0 AND COMMENT 18
  1. 유하 2009.02.28 14:28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아트시네마 좋아합니다.
    옥상에서 별구경, 사람구경하는 것도 좋고 이야기하는 것도 좋지만
    무엇보다 영화가 있어서 좋습니다.
    세상에 너무 힘이 들 때 극장에 앉아 꿈을 꿀 수 있습니다. (...자지않아요..ㅋㅋ)
    극장안의 관객이 모두 함께 영화에 동감하고 울고 웃을 수 있는 몇 안되는 극장이라고 생각합니다.
    소중한 아트시네마.. 사..사... 아니 좋아합니다. ㅎㅎ

  2. 510 2009.03.01 00:03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서울아트시네마는 제게 낙원입니다.
    내 삶의 낙원이고 나의 꿈이고 나의 동무이자 스승입니다.
    절대 잃고 싶지 않은 소중한 곳이에요.
    꿈을 빼앗기고.. 스승을 잃고 싶지 않아요.ㅜㅜ

  3. worldofddanjit 2009.03.01 20:01 신고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진짜 영화를 볼 수 있는 소중한 공간입니다.
    시네마테크는 영원해야 해요-

  4. dyuoud 2009.03.02 12:33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시네마테크는 없어져서는 안될 공간입니다. 전 시네마테크가 종로에서 영원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..

  5. Wolverine 2009.03.02 13:11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어제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마지막 영화 보고 나왔습니다. 영화에서처럼 승리할 수 있길...

  6. Holmes 2009.03.02 13:52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시네마테크를 통해 영화를 좀더 깊이있게 보는 눈을 키웠습니다. 단순한 오락거리로써도 충분히 의미있겠지만, 그보다 더 삶을 풍요롭게 해주는 것이 영화라 믿습니다. 그리고 그런 영화들을 더 많이 볼 수 있는 참으로 아름다운 곳이 시네마테크라 믿습니다. 영원히 이 곳에서 꿈꾸고 싶습니다.

  7. 변태감자 2009.03.03 15:43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아트선재센터 때부터 함께 했던 서울아트시네마~
    그곳마저 사라진다면 달콤한 공기를 마시며 살아갈 수 있는
    유일한 곳마저 잃게 되는 것이다~
    나(우리)를 죽이지 말라!

  8. 짠 ㅈ ㅣ 2009.03.03 15:55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좋은 영화... 항상 보고싶은 꿈의 영화를 보여주는 공간입니다.
    항상 그곳에 존재하여야 하고 어찌보면 영화를 좀 보는 사람들의
    안식처 같은 공간이라고 생각합니다. 모교와도 같구요.
    언제나 그곳에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.
    그러니까 힘내세요. 시네마 테크 화이팅 입니다

  9. cinetalk 2009.03.03 18:11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서울아트시네마를 꼭 지켜주세요.
    좋은 영화를 만날 수 있는, 몇 안 되는 미개척지라고 생각합니다.
    멀티플렉스만 곳곳에 들어서는 게 싫어요.
   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세요.

  10. ThinkJin 2009.03.03 20:38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모르는 사람들에게 소개해주고,
    가장 뿌듯함을 느끼는 곳인데요...
    영화. 를 만날 수 있는 공간, 지켜내요!
    이제야 알고 슬퍼함을 용서하세요.... 화이팅!

  11. tinaek 2009.03.03 23:48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아트시네마 늦게 알게 되었지만 너무너무 완소하고 싶은 곳이에요.
    이제야 알게 된 사람들을 위해서, 지금까지 좋아하고 사랑했던 사람들을 위해서
    서울아트시네마는 계속해서 우리 곁에 있어야만 해요.

  12. Arti 2009.03.05 01:38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항상 서울아트시네마의 홈페이지를 살펴보며 어떤 영화를 상영하는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입니다. 그리고 때로는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좋은 영화도 보고요. 앞으로도 좋은 영화를 계속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. 낙원상가에 있어 위치도 좋구요. 영화보러 가면 인근에 먹을거리도 많아 좋구요..^^

  13. 주술호응 2009.03.08 22:13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안그래도 이 일 터지고 나서는 시간이 나지 않아서 '서명하러' 못가고 있던 참이었습니다. 그래서 평생 처음 하는 온라인 서명입니다.
    서울아트시네마는 함부로 맘대로 할 수 있는 곳이 아닙니다. 아무렇게나 혼자 찾아가서 하루 종일을 보내고, 나처럼 똑같이 하루 종일을 거기서 보낸 어느 '동지'와 뜻밖의 멋적은 미소를 나누는 곳이죠.
    곧 한번 찾아가야겠습니다. 이번주는 고다르라고요? 아유.

  14. 유민랜드 2009.03.09 16:13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완소 서울아트시네마.
    감히 누가 넘본답니까! 훠이- 훠이- 귀신은 물러가라-

  15. 찡빵슈 2009.07.27 22:19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Art Cinema... Forever

  16. 돌돌 2009.08.05 15:53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정말 소중한것이 무엇인지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.

  17. 아트시네마사랑 2009.09.28 14:49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서울 행복구 낙원동 낙원상가에 있는^^ 서울아트시네마를 좋아합니다.
    그래서 지키고 싶습니다.

    쥐틀러 정권들어선 이후 손 안 대는 게 없군요.
    지원은 하되 간섭은 않는 지난 노무현대통령 시절의 문화 정책이 그립습니다.
    완장을 찬 한 인간이 문화부를 맡으면서 이 나라 문화를 나치시대로 되돌리려고 하고 있군요.

  18. KW 2010.02.08 07:11 address edit/delete reply

    !!





ARTICLE CATEGORY

우리들의 영화관 (40)
시네마테크? (20)
관객들의 이야기 (14)
극장前 (3)
온라인 관객서명 (3)

CALENDAR

«   2020/10   »
        1 2 3
4 5 6 7 8 9 10
11 12 13 14 15 16 17
18 19 20 21 22 23 24
25 26 27 28 29 30 31

ARCHIVE